3월 20일, 특별기도 법회 봉행
산불피해 지원 긴급모연 캠페인

조계종 불광사·불광법회(주지 진효)가 음력2월 지장재일을 맞아 3월 20일, 경내 보광당에서 특별기도 및 법회를 봉행했다.

법회는 선망조상의 공덕을 기리고 극락왕생을 발원함과 더불어 최근 발생한 동해안 지역 산불피해 뭇 생명 및 우크라이나 전쟁 희생자들의 극락왕생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아 1부 특별기도, 2부 지장재일 법회로 진행됐다.

도량을 청정하게 하는 결계의식으로 법당에 자리한 불광사 대중스님들과 신도들은 오전 8시부터 시작된 1부 특별기도에서 선망조상과 산불피해 뭇 생명, 전쟁 희생자들의 극락왕생을 발원하며 ‘금강경’ 독경기도를 올렸다. 이어 산불피해의 조속한 복구와 하루빨리 전쟁종식으로 평화가 깃들길 바라는 간절한 마음을 모아 ‘보현행자의 서원’ 독경기도를 낭독했다.

2부 지장재일 법회는 10시부터 대령관욕의식을 시작으로 영가천도시식으로 진행됐다. 법회는 추모곡 ‘빛으로 돌아오소서’ 제창, 보현행원과 사홍서원으로 마무리됐다.

특별기도와 법회를 주관한 주지 진효 스님은 “이번 3월, 묘장 스님 초청 불광정기법회의 주제인 ‘부처님의 생애’를 떠올리며 뭇 생명을 살리기 위해 위법망구의 삶을 보여주신 부처님을 따르는 우리 불자들이 이번 기도를 통해 생명과 평화의 소중함을 일깨우길 바란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러면서 “산불 피해 복구 지원을 위한 모금에도 불광 불자들이 십시일반 마음을 내서 동참해 달라”고 덧붙였다.

불광사·불광법회는 이날 특별기도와 법회를 계기로 조계종단을 비롯한 각계에서 진행되는 동해안지역 산불 피해 이재민과 피해 복구 지원을 위한 긴급모연을 시작했다. 4월 초까지 1차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

임은호 기자 imeunho@hyunbul.com